2018 새해

2018년 매일 2018.01.05 09:28

2018년 시작하고 닷새 째. 


2017년 마지막 날에는 너무 당황스럽고, 좀 슬프고, 걱정스러운 소식을 들었고

그렇게 2018년, 요르단에서 세 번째 새해를 맞았고. 


해가 바뀐 지 별로 실감 안 나게 

매일 수업을 듣고

오가는 길을 걷고

매일 이럴까 저럴까, 여기를 계속 있을까, 딴 데 갈까, 집에 갈까 생각을 하다가

어김없이 주말이 왔고. 


여기서 일기를 꼼꼼하게 안 쓴 걸 좀 후회하지만

어쩌겠나, 시간은 쏜살같이 흘러서 벌써 3년이 되었는걸. 



목요일.


아랍어 서체 수업 있던 날. 

디완체. 



마지막 남은 위스키와 드라마 두 편 때림.  

'2018년 매일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어떻게  (0) 2018.09.19
20180617 마트루흐 행 일기 쓰고 나서.  (0) 2018.06.17
2018 새해  (0) 2018.01.05